영탁vs박완규, 피도 눈물도 없는 리벤지 매치 발발 ('사랑의 콜센타')
발행일 : 2021-09-02 10:38:57 | 기자

사랑의 콜센타 (사진=TV CHOSUN)

[스타엔 차혜영 기자]

‘사랑의 콜센타’에 시대를 뜨겁게 풍미한 전설의 싱어들, 이용-설운도-정수라-박완규-알리-에일리가 출격, ‘사콜’의 품격을 한층 더 ‘업’시키는 맹활약을 펼친다.

오늘(2일) 방송되는 TV CHOSUN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이하 ‘사랑의 콜센타’) 69회에서는 TOP6 임영웅-영탁-이찬원-정동원-장민호-김희재와 ‘전설6’ 이용-설운도-정수라-박완규-알리-에일리가 전설의 가창력 대결을 벌이며, 안방극장에 잊지 못할 ‘레전드 오브 레전드’ 무대를 선사한다.

무엇보다 ‘전설6’는 ‘10월의 남자’ 이용과 ‘트로트의 신’ 설운도부터, 불렀다하면 대박이 나는 ‘음원 퀸’ 에일리까지, 역대 ‘사콜’ 출연자 중 화제몰이를 화끈하게 하고 간 스타들과 시대를 풍미한 가수들이 총출동 해 환호를 이끌었다. 이에 TOP6 멤버 김희재는 장민호의 ‘남자는 말합니다’로, 이찬원은 설운도의 ‘애인이 돼 주세요’로 신명나는 흥 파티의 서막을 열었고, 전설6 이용은 김지애의 ‘몰래한 사랑’을, 정수라는 조용필의 ‘모나리자’로 속 시원한 가창력을 폭발시켜 현장을 달아오르게 했다. 특히 임영웅은 방황하는 청춘에게 희망의 길잡이가 되어줄 일명 ‘카웅보이’로 분해, 특별한 선곡으로 팬심을 가득 담은 열창을 터트렸다.

더욱이 전설6는 ‘선배 저격수’로 불리는 TOP6 막내 정동원에 대응하기 위해 연륜과 실력을 완벽히 장전했고, 연말 가요 시상식 피날레 무대를 고스란히 재연한 ‘전설들의 스테이지’로 현장을 탄성으로 물들였다. 전설6가 명불허전 실력으로 정동원의 저격을 막아내고, 레전드다운 명성을 뿜어냈을지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또한 영탁과 박완규는 지난 ‘고음의 신’ 특집에서 맞붙은 데 이어, 다시금 1대 1 리벤지 대결 주자로 나서며 팽팽한 신경전을 벌였다. 영탁은 궁극의 가창력 공격으로 박완규를 휘청이게 했고, 이에 질세라 박완규는 선글라스 속 반전 눈빛 공격으로 영탁을 흔들리게 했던 터. 더욱이 박완규는 “영탁아, 선배들 앞에서 목 푸는 거 아니야!”라며 바짝 군기를 잡는 ‘라떼 공격’까지 퍼부어 영탁을 정신 못 차리게 했다. 과연 긴장감 넘치는 신경전 속 최종 승자는 누가될지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그런가하면 TOP6와 전설6 모두를 하나로 대동단결시킨 ‘대화합 메들리’도 펼쳐졌다. 급기야 임영웅은 노래가 모두 끝났음에도 즐거운 에너지를 주체하지 못하는 ‘흥 부작용’에 빠졌는가하면, 장민호는 “메들리 30곡씩 하면 안 돼요?”라고 애원하는 모습으로 현장을 폭소로 물들였다. 또한 선후배 간 특급 호흡을 자랑한 ‘스페셜 듀엣’ 무대가 이어지면서, 임영웅은 설운도와 애틋함과 애절함이 묻어난 무대를, 영탁과 이용은 ‘리듬장인’다운 리드미컬한 하모니를 펼쳐 알리로부터 “너무 아름답다”는 폭풍 호응을 받았다. 끝으로 이찬원이 첫 싱글곡 ‘편의점’ 무대를 공개하는 등, 세대를 아우르는 감동적인 선후배 무대가 안방극장에 훈훈한 감동과 짜릿한 전율을 드리웠다.

제작진은 “TOP6와 전설6가 긴장감 넘치는 대결뿐 아니라 흥과 정이 넘치는 화합의 무대도 함께 전하며 안방극장을 들썩일 것”이라며 “시대를 풍미한 명가수들이 펼쳐낼 명곡 파티에 꼭 함께해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 69회는 오늘(2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ㆍ사업자등록번호:220-87-80439 ㆍ통신판매신고:서울강남-01106
ㆍ문의전화:02-554-9416 ㆍ팩스:0303-3443-9416 ㆍ서울특별시 동작구 동작대로 137 7층
Copyright ⓒ IMDOCTOR HOLDING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