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OAD FC 신인 이정현 “아무나 붙여주면 다 때려 부수겠다”
발행일 : 2020-07-19 14:26:16 | 기자

ROAD FC 이정현(사진=ROAD FC)

[스타엔 이준현 기자]
고등학교 3학년인 이정현(18, 싸비MMA)이 대어를 낚았다. 프로 2전째에 15전을 치른 선배 파이터를 잡았다.

이정현은 18일 잠실 롯데월드 핫식스 아프리카 콜로세움에서 열린 ARC 002에서 유재남(33, 원주 로드짐)을 심판 전원일치 판정승으로 제압, 프로 2연승을 기록했다.

이 경기는 신인과 중견 파이터의 대결이었다. 이정현은 이 경기 전까지 1전, 유재남은 15전을 치른 파이터다. 15살의 나이만큼 경험에서도 차이가 많았다.

이정현은 경기 전부터 유재남을 향한 도발을 많이 했다. “세대교체”를 외치며 유재남의 멘탈을 흔들었다. 초등학교 시절 이정현이 유재남에게 사인을 받았다는 제목의 기사가 나오자 “어렸을 때 대회 현장에서 인사를 한 건 사실이지만, 그때는 유재남 선수는 무명 선수인데 내가 사인을 받으려면 권아솔 선수에게 받지 왜 유재남 선수에게 받나”라며 유재남을 디스했다.

뚜껑을 열어보니 이정현의 타격이 매서웠다. 주특기인 타격과 빠른 스피드로 유재남을 공략, 경기를 주도했다. 1라운드부터 3라운드까지 유재남이 원하는 그라운드 상황을 2차례 정도만 만드는 등 본인의 페이스를 유지한 것이 승리의 원동력이었다.

경기 후 이정현은 “세대교체한다고 도발도 많이 했는데, 사실 유재남 선수가 강한 상대라서 방심하게 만들기 위해 일부러 도발했다. 같이 멋있게 싸워준 유재남 선수에게 감사하다”며 승리 소감을 전했다.

디스전으로 멘탈을 흔드는 데는 성공했지만, 이정현은 노리던 KO를 성공하지 못했다. KO를 의식하자 마음 먹은 대로 되지 않았다. 그러나 침착하게 경기를 운영, 결국 대어를 낚았다.

이정현은 “거만해 보일 수 있는데 KO를 노리고 있었다. 근데 KO가 노리고 있으니까 안 됐다. 집중해서 이기는 쪽으로만 생각했다. 솔직히 경기가 안 풀렸다”고 말했다.

이어 “걱정을 안 한 척했는데 시합 전까지 너무 부담됐다. ‘이길 수 있을까’라는 생각도 했다. 이겨서 너무 좋다. 아무나 붙여주면 다 때려 부수겠다. ROAD FC에서 재밌는 경기를 하고, 대표하는 파이터가 되고 싶다. 유재남 선수를 이겼지만 더 강한 상대가 많다. 계속 이기고 ROAD FC에서 네임밸류 있고, 가장 높은 위치에 있는 선수가 되도록 노력하겠다. 이번에 도발하면서 안 좋은 댓글도 많이 달렸다. 나는 그것도 관심이라고 생각한다. 관심을 받으니까 욕해주면 기분 좋다. 관심 가지고 지켜봐 주시고, 욕도 많이 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ROAD FC는 일본 도쿄를 시작으로 중국 북경, 상해 등과 최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격투 오디션 프로그램을 제작, 동남아시아 진출 선언을 한 글로벌 종합격투기 단체다. CJ <주먹이 운다>, MBC <겁 없는 녀석들>, SBS 미디어넷 <맞짱의 신>, 중국판 주먹이 운다 <베이징 익스프레스>, 인도네시아판 <맞짱의 신>, 천만 관객을 동원한 영화 베테랑, 인기리에 방영된 드라마 쌈 마이웨이 등 10년째 격투 오디션 프로그램과 격투 관련 영화, 드라마에 제작 참여 및 자체 제작한 스포테인먼트 회사는 ROAD FC가 유일하다.
ㆍ사업자등록번호:220-87-80439 ㆍ통신판매신고:서울강남-01106
ㆍ문의전화:02-554-9416 ㆍ팩스:0303-3443-9416 ㆍ서울특별시 동작구 동작대로 137 7층
Copyright ⓒ IMDOCTOR HOLDING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