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번은 없다’ 박세완X곽동연 가시밭 로맨스 끝, 꽃길 시작?
발행일 : 2020-01-18 16:31:19 | 기자

두 번은 없다,박세완,곽동연(사진=팬엔터테인먼트)

[스타엔 김나경 기자]
‘두 번은 없다’가 박세완과 곽동연의 포옹 스틸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MBC 주말특별기획 ‘두 번은 없다’는 서울 한복판의 오래된 ‘낙원여인숙’에 모여든 투숙객들이 ‘인생에 두 번은 없다’를 외치며 실패와 상처를 딛고 재기를 꿈꾸는 유쾌, 상쾌, 통쾌한 사이다 도전기를 그린 드라마. 매주 빵 터지는 웃음과 속이 뻥 뚫리는 사이다 매력, 그리고 다양한 로맨스와 캐릭터 싱크로율 100%를 자랑하는 배우들의 호연까지 다채로운 볼거리로 주말 안방극장을 책임지고 있다.

이 가운데 공개된 스틸에는 첩첩 산중 로맨스를 이어가던 박세완과 곽동연이 포옹하고 있는 모습이 담겨있어 시선을 강탈한다. 지난주 방송에서도 곽동연의 거침없는 로맨스 폭격에도 끄떡없었던 박하의 철벽에 드디어 금이 가기 시작한 것인지 관심이 집중되는 것.

먼저 세차장 일을 마치고 퇴근을 하고 있는 박세완과 낙원여인숙 대문 앞에서 그녀를 기다리고 있는 곽동연의 스틸에서는 사랑하는 사람을 기다리는 이의 설렘이 느껴진다. 하지만 축 처진 어깨와 눈물을 머금고 있는 곽동연의 모습은 평소와는 180도 다른 분위기를 자아내고 있어 그에게 심상치 않은 사건이 벌어졌음을 짐작하게 한다.

또 다른 스틸은 손을 잡은 채 서로를 마주하고 있는 박세완과 곽동연의 모습을 포착했다. 상대방을 바라보고 있는 두 사람의 눈빛에서는 이들이 서로를 어떤 감정으로 바라보고 있는지가 오롯이 전달되고 있어 안타까움을 불러 일으킨다.

그 중에서도 가장 인상적인 것은 바로 두 사람이 포옹을 하고 있는 순간을 담은 스틸이다. 기다림에 이어 서로 마주 잡은 손, 그리고 마지막 포옹으로 바람직한 3단 로맨스의 찰나를 고스란히 담아낸 것. 특히, 금방이라도 그녀가 사라질 것처럼 온 힘을 다해 박하를 안아주고 있는 곽동연에게서는 애틋함과 애절함이 동시에 느껴진다. 그런 그를 가만히 토닥거리는 박세완의 손길은 위로와 따뜻함을 전하고 있어 보는 이들까지도 두 사람의 로맨스 꽃 길을 응원할 수 밖에 없게끔 만든다.

때문에 박하(박세완)와 해준(곽동연)의 로맨스가 어떤 전개를 맞이하게 되는 것인지 시청자들의 관심이 수직상승하고 있다. 지난주 방송에서 세차장에서 일하는 박하를 보기 위해 1년 정기 세차권을 끊으며 다시 자신의 마음을 재차 고백하는가 하면, 새로운 일자리를 대신 알아보는 등 해준은 직진 로맨스를 이어갔다. 하지만 남편의 죽음과 해준의 엄마 오인숙(황영희)이 연관되어 있다는 것을 확신한 박하는 그걸 알면서도 그 아들에게 도움을 받을 수 없다며 다시는 찾아오지 말라고 해준에게 단호하게 선을 그었다. 여기에 우연히 열무가 없어졌다는 소식을 듣게 된 해준은 박하와 함께 찾으러 나섰고, 이 과정에서 차에 치일뻔한 박하 대신 넘어지면서 부상까지 입게 되면서 두 사람의 관계에 또 다른 변화가 찾아오게 될 것인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는 상황. 무엇보다 바람 잘 날 없는 두 사람의 첩첩 산중 로맨스에 시청자들은 꽃 길 로맨스를 전폭적으로 응원하고 있어오늘(18일) 밤 방송될 45-48회를 향한 기대감은 최고조에 달하고 있다.

한편, MBC 주말특별기획 ‘두 번은 없다’는 오늘 밤 9시 5분에 45-48회가 방송된다.
ㆍ사업자등록번호:220-87-80439 ㆍ통신판매신고:서울강남-01106
ㆍ문의전화:02-554-9416 ㆍ팩스:0303-3443-9416 ㆍ서울특별시 동작구 동작대로 137 7층
Copyright ⓒ IMDOCTOR HOLDING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