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좌관2' 살아 돌아온 이정재, 김갑수에 최후 전쟁 선포
발행일 : 2019-12-10 13:10:22 | 기자

보좌관2 (사진=방송캡처)

[스타엔 이준현 기자]

‘보좌관2’의 살아 돌아온 이정재가 최후의 전쟁을 선포했다. 긴 어둠의 끝에서 그는 그토록 원했던 세상을 향해 움직일 수 있을까. 시청률은 4.7%를 기록했다. (닐슨코리아 제공, 전국유료가구기준)

JTBC 월화드라마 ‘보좌관: 세상을 움직이는 사람들 시즌2’(이하 보좌관2) 지난 9회에서 장태준(이정재)과 함께 성영기(고인범) 회장을 만나기로 했던 이형사(이순원)가 뒤늦게 현장에 도착했다. 그는 피 묻은 장태준의 배지를 발견하고 현장을 빠져나가는 그의 차를 추격해 막아 세웠다. 또한, 현장으로 달려온 강선영(신민아)이 차 뒷자리에서 만신창이가 된 장태준을 발견해 급히 병원으로 옮겼지만, 그는 의식불명 상태에 빠졌다.

이에 혼자서라도 송희섭(김갑수)과 성영기를 잡기로 결심한 강선영. 먼저 서울중앙지검장 최경철(정만식)을 찾아가 도움을 청했다. 최경철은 장태준 피습 사건을 추적했고, 강선영은 송희섭 비자금 수사를 위한 특검을 추진했다. 당 지도부 전체가 송희섭 사람으로 채워져 있는 데다 청와대도 신임 장관에게 흠집이 나는 걸 원치 않아 특검 추진이 쉽지는 않았다. 하지만 장태준 피습 사건과 송희섭과의 연계 의혹을 터트려 여론전을 시작하고, 출국금지를 요청해 성영기의 발목을 묶어놓았다. 더불어 송희섭의 운전기사 이귀동(전진기)이 당일 송희섭과 성영기가 함께 있었다고 증언하면서, 이들이 살인을 공모했다는 의심에 힘을 실었다.

그러나 이를 가만히 두고 볼 송희섭이 아니었다. 먼저 최경철에게 정직 처분을 내려, 수사 자료를 모두 대검찰청으로 이첩했다. 또한, 강선영을 공천 비리 혐의로 고발, 그녀의 사무실과 자택을 압수수색했고, 이를 두고 그녀의 아버지까지 협박했다. 결국 그는 은행퇴출을 막기 위해 자신이 오원식(정웅인)의 차명계좌를 개설하고 불법 자금을 조성했다며 죄를 뒤집어썼다. 이에 강선영이 추진하던 특검도 막다른 벽에 부딪혔다.

그 가운데 장태준이 기적적으로 깨어났다. 일어나자마자 상황을 파악한 장태준은 강선영과 함께 송희섭을 압박할 또 다른 카드를 찾기 위해 고심했다. 그러던 중 오원식 외에 다른 차명계좌를 찾아보자는 장태준의 제안에 문득 아버지가 검찰에 연행되기 전, “어머니 묘소를 잘 살피라”고 했던 상황을 떠올린 강선영. 아버지가 그곳에 관련 자료를 보관해뒀다는 사실을 직감했다.

문제는 압수수색에서도 성영기 관련 자료들이 나오지 않은 것을 이상하게 여긴 송희섭 역시 그 사실을 눈치챘다는 것. 검찰이 추격 끝에 어머니의 묘소를 찾은 강선영을 막아섰지만, 그녀는 어떤 자료도 가지고 있지 않았다. 의도적으로 검찰의 시선을 따돌리기 위해 추격전을 벌였고, 그 사이 묘소 관리인이 보관하고 있던 성영기 관련 자료를 장태준에게 팩스로 보냈기 때문이다.

이렇게 살아 돌아온 장태준은 송희섭과 다시 마주했다. 그리고는 “장관님 퇴임사는 제가 써드리겠습니다”라며 최후의 전쟁을 선포했다. 최종회를 앞두고 기대감을 절정으로 끌어올린 짜릿한 엔딩이었다.

한편 ‘보좌관2’ 최종회는 오늘(10일) 화요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ㆍ사업자등록번호:220-87-80439 ㆍ통신판매신고:서울강남-01106
ㆍ문의전화:02-554-9416 ㆍ팩스:0303-3443-9416 ㆍ서울특별시 동작구 동작대로 137 7층
Copyright ⓒ IMDOCTOR HOLDING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