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2 월드컵 더비' 히딩크의 중국vs박항서의 베트남, 오늘(8일) 생중계
발행일 : 2019-09-08 09:02:14 | 기자

히딩크 박항서 (사진=SPOTV)

[스타엔 김나경 기자]

‘2002 월드컵 더비’로 불리는 ‘명장 대결’이 펼쳐진다. 중국과 베트남의 U-22 축구 친선 경기에서 거스 히딩크 감독과 박항서 감독이 적장으로 만나는 것.

각각 감독과 수석 코치로 2002년 월드컵 ‘대한민국 4강 신화’를 쓴 전설들의 한판 승부에 ‘국가대표 레전드 수비수’ 이영표 위원이 특별 해설을 맡는다. ‘히딩크 VS 박항서’ 중국과 베트남의 U-22 축구 친선 경기는 오늘(8일) 오후 6시 50분 스포티비(SPOTV), 스포티비 온(SPOTV ON)에서 생중계되며, 온라인 스포츠 플랫폼 스포티비 나우(SPOTV NOW)에서도 회원 누구나 무료로 시청할 수 있다.

이번 경기 특별 해설을 맡은 이영표 위원은 스포티비(SPOTV)와의 인터뷰를 통해 “히딩크 감독의 축구와 박항서 감독의 축구를 한 화면에서 동시에 볼 수 있는 흔하지 않은 경기”라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어느 팀을 더 응원하는지 묻자 “두 분 모두 2002년 월드컵을 함께한 분들이기에 한 쪽을 더 응원할 수는 없다”고 밝히며 “두 분이 첫 맞대결을 한다는 자체가 흥미롭다”고 덧붙였다.

박항서 감독이 사령탑에 오른 후 베트남은 ‘돌풍’을 이어가고 있다. 중국 또한 대규모의 투자와 외국인 선수 귀화 등으로 ‘축구굴기’를 외치고 있다. 두 나라 축구의 발전 가능성에 대해 이영표 위원은 “베트남 축구는 박항서 감독 부임 이후 발전하고 있고, 새로운 역사를 써 내려가고 있다. 히딩크 감독님은 설명이 필요 없는 세계 최고의 감독 중 한 분이다. 베트남이 강팀으로 진화하고 있는 팀이라면, 중국은 히딩크 감독을 만났으니 이제 강팀이 될 거라는 기대가 든다”고 어느 한 쪽에 치우치지 않은 평가를 내렸다.

이영표 위원은 이번 경기 키워드로 ‘헌신적인 수비’를 꼽았다. “누가 이길지 전망하기는 힘들지만, 두 감독님 모두 적극적인 수비 가담을 전술의 토대로 하기 때문에 양팀 모두 수비에 헌신적인 모습을 보일 것”이라고 내다봤다.

‘히딩크 VS 박항서’ 국내 축구 팬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명장 간의 대결에서 국내 축구 팬들은 어느 쪽에 더 많은 응원을 보낼까. 이영표 위원도 “우리나라 축구 팬들은 최근 베트남과 다른 나라의 경기에서 베트남을 응원해 왔다. 하지만 히딩크 감독님의 중국과 박항서 감독님의 베트남이 만난다면 어떤 팀을 응원할지 궁금하다”고 밝히며 “그 궁금증을 생각하는 동시에 두 감독님의 축구 스타일에 대한 이야기도 곁들이는 중계를 할 것”이라고 각오를 다지기도 했다.

한편 이영표 위원의 목소리로 만나는 중국과 베트남의 U-22 축구 친선경기는 오늘(8일) 오후 6시 50분 스포티비(SPOTV), 스포티비 온(SPOTV ON), 스포티비 나우(SPOTV NOW)에서 생중계된다.
ㆍ사업자등록번호:220-87-80439 ㆍ통신판매신고:서울강남-01106
ㆍ문의전화:02-554-9416 ㆍ팩스:0303-3443-9416 ㆍ서울특별시 동작구 동작대로 137 7층
Copyright ⓒ IMDOCTOR HOLDING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