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면 뭐하니?-유플래쉬' 음악신동 유재석, 유희열X이적 창작의 구렁텅이에 빠트렸다
발행일 : 2019-08-17 08:15:30 | 기자

놀면 뭐하니? (사진=MBC)

[스타엔 박미라 기자]

‘놀면 뭐하니?-유플래쉬’ 유희열이 유재석의 8비트 드럼 연주를 확장시키는 프로젝트 첫 시작부터 못 하겠다며 포기 선언(?)을 했다고 전해져 이목을 집중시킨다. 그는 막막함 속에서도 심폐소생을 시도, ‘멜로망스’ 스타일의 발라드와 ‘다이나믹 듀오’ 스타일의 힙합 사이에서 갈팡질팡하는 모습까지 보였다고 해 과연 그 과정은 어땠을 지 기대를 끌어올린다.

오늘(17일) 방송되는 MBC ‘놀면 뭐하니?’(연출 김태호, 채현석)에서는 국내 최초 다단계 음악 버라이어티 ‘유플래쉬’의 탄생 과정이 공개된다.

앞서 드럼을 한번도 배운 적 없던 유재석은 제작진의 숨은 계획에 따라 단 3시간의 특훈을 받은 후 직접 드럼 연주를 완성했고, 그의 드럼 연주는 ‘놀면 뭐하니?’의 타이틀 음악으로 활용됐다. 나아가 제작진은 유재석이 직접 친 드럼 소스를 가지고 새로운 음악을 완성하는 프로젝트로 ‘유플래쉬’를 준비했다.

‘유플래쉬’는 유재석의 최초 드럼 연주 소스가 ‘릴레이 카메라’ 형식으로 다양한 뮤지션에게 전달되고, 이에 맞춰 각 뮤지션이 만든 새로운 소스가 블록처럼 쌓여 색다른 음악을 완성해가는 과정을 담는다.

‘유플래쉬’ 프로젝트의 첫 주자가 된 유희열과 이적은 각각 드럼 소스를 가지고 자신만의 스타일로 작업을 시작했다. 특히 유희열은 무한 반복되는 소스를 듣다가 손을 댈 수 없는 상황에 첫 시작부터 “못 하겠는데?”라며 포기 선언(?)을 해 현장을 폭소케 만들었다.

그는 드럼 소스를 나노 단위로 쪼개 들으며 심폐소생에 나섰는데, 전문가도 치기 힘든 현란한 기술(?)까지 발견하며 놀람과 실소가 터지는 대 혼란의 작업 과정이 이어졌다는 전언이다.

또한 유희열은 피아노 앞에서 고심하던 중 드럼 소스에서 ‘멜로망스’ 스타일의 발라드부터 ‘다이나믹 듀오’ 스타일의 힙합 장르까지 확장시킬 수 있는 가능성을 발견했다고 전해져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그런 가운데 이적이 기타를 들고 작업하는 모습도 포착됐다. 그는 기타를 잡고 무념무상의 표정으로 허공을 바라보고 있어 웃음을 자아낸다. 이적이 작업 중 뜻밖의 멜로디를 만들어 “이거 내가 할까?”라며 음원 욕심을 드러낸 모습도 공개될 예정으로 과연 어떤 음악이 나올지 기대를 모은다.

유희열은 피아노를, 이적은 기타를 활용해 ‘48세 음악 신동’ 유재석의 드럼 소스를 어떻게 변화시켰을 지와 이들의 다음 주자는 누가 될지는 오늘(17일) 방송되는 ‘놀면 뭐하니?-유플래쉬’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놀면 뭐하니?’는 평소 스케줄 없는 날 "놀면 뭐하니?"라고 말하는 유재석에게 카메라를 맡기면서 시작된 릴레이 카메라로, 수많은 사람을 거치며 카메라에 담긴 의외의 인물들과 다양한 이야기를 담는다.

한편 '놀면 뭐하니?'는 유재석과 함께 ‘릴레이 카메라’를 시작으로, ‘조의 아파트’, ‘유플래쉬’, ‘대한민국 라이브’ 등 앞으로 다양한 형태의 모습으로 안방극장을 찾아올 예정이며, 매주 토요일 오후 6시 30분에 방송된다.
ㆍ사업자등록번호:220-87-80439 ㆍ통신판매신고:서울강남-01106
ㆍ문의전화:02-554-9416 ㆍ팩스:0303-3443-9416 ㆍ서울특별시 동작구 동작대로 137 7층
Copyright ⓒ IMDOCTOR HOLDING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