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년 만 파이터 복귀' 추성훈, 원챔피언십서도 태극기·일장기 동시 사용
발행일 : 2019-06-05 13:34:53 | 기자

추성훈 (사진=ONE Championship)

[스타엔 이준현 기자]

‘사랑이 아빠’ 추성훈(44)이 4년 공백을 깨고 파이터로 복귀한다. 태극기와 일장기를 통해 한국과 일본에 걸친 제3 문화인(Third Culture Kid)으로서의 정체성도 여전히 드러낸다.

중국 상하이에서는 15일 ONE Championship 97이 개최된다. 추성훈은 아길란 타니(24·말레이시아)와 웰터급으로 맞붙는다. UFC 파이트 나이트 79 이후 1296일 만에 치르는 종합격투기 공식전이다.

3일 원챔피언십은 “오늘부터 추성훈이 우리와 계약 후 치르는 첫 경기에 대한 홍보에서 선수 소속 국가로 일본만이 아닌 대한민국도 함께 표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즉 태극기와 일장기에 모두 삽입된다.

원챔피언십은 5월18일 추성훈의 상하이대회 출전을 공식 발표한 후 국적을 일본으로 기재했고 그래픽에도 일장기만 사용했다. 그러나 추성훈의 뜻에 따라 앞으로는 한국/태극기도 홍보에 쓰인다.

아시아게임 유도 금메달리스트 추성훈은 종합격투기 선수로는 K-1 Hero's 챔피언을 지냈다. 미들급 세계 톱5로 평가된 전성기 시절 한쪽 팔에는 태극기, 반대편에는 일장기가 붙은 도복을 입고 입장하며 깊은 인상을 심어줬다.

추성훈은 정상급 모델 야노 시호의 남편, 한국/일본 방송 스타 추사랑의 아버지로도 유명하다. 종합격투기 복귀전 상대 타니는 원챔피언십 8승 3패. 웰터급 타이틀전도 경험한 강자다.

원챔피언십은 2019년 5월까지 싱가포르 등 11개국에서 104차례 이벤트를 개최했다. 한국에는 JTBC3 FOX Sports를 통해 방송된다. 12월 20일 서울대회도 예정됐다.
ㆍ사업자등록번호:220-87-80439 ㆍ통신판매신고:서울강남-01106
ㆍ문의전화:02-554-9416 ㆍ팩스:0303-3443-9416 ㆍ서울특별시 동작구 동작대로 137 7층
Copyright ⓒ IMDOCTOR HOLDING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