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두꽃’ 노행하, 조정석의 진심에 동지애 싹 틔우다
발행일 : 2019-05-19 15:27:45 | 기자

녹두꽃 노행하(사진=방송화면 캡처)

[스타엔 이준현 기자]
노행하가 조정석의 진심에 동지애를 꽃피웠다.

SBS 금토드라마 ‘녹두꽃’(연출 신경수, 극본 정현민)에서 노행하가 조정석의 진심을 엿보고, 그를 정식으로 동학의 식구로 받아들인 것.

이번주 방송에서 버들(노행하 분)은 작전을 하던 중, 이강(조정석 분)이 유월(서영희 분)을 발견하고도 애써 외면하는 것을 보곤 유월이 이강의 모친인 것을 눈치챘다. 왜 인사를 나누지 않았냐며 먼저 운을 띄운 버들은 이강에게 본인의 가족사를 털어놓았다.

지금은 두분 다 돌아가셨다며 운을 띄운 버들은 “아부진 포수셨어. 지리산 호랭이도 토깽이 잡디끼 혔었는디”라 말해 아버지에 대한 자부심을 드러냈지만, “그래도 양반헌틴 잡어 먹히드라고.”라며 씁쓸해 했다.

이어 버들은 이현(윤시윤 분)의 혼례 때문에 잠시 고부로 간 이강을 데려오기 위해 직접 나섰다가 그만 이현의 계략에 빠져 독을 먹고 쓰러지고 말았다. 이들을 잡으러 온 민보군들을 물리친 이강은 이현에게 의절당하고 버들을 부축해 무리로 돌아갔다.

목숨이 왔다 갔다 할 만큼 절체절명의 순간을 함께 겪었던 덕분일까. 이들 사이에는 어느새 훈훈한 공기가 감돌기 시작했다. 전투에 앞서 죽창으로 연습을 하던 이강은 왼손이 말을 잘 듣지 않아 낙담했고, 이현이 한 짓들에 대해 버들에게 사과했다.

그러나 버들은 다른 말 대신 번개가 만든 단죽창을 직접 이강의 손에 건네주며 “고마워헐 거 읎어. 백접장 말대로 우덜은 다 한 식구잖여.”라는 대답과 함께 어깨를 툭툭 쳐주고 자리를 떠났다. 이에 함께 미소 짓는 이강과 이 모든 과정을 지켜본 전봉준은 다들 그 사이에 많이 친해진 것 같다며 흐뭇해 했다.

이렇듯 버들은 이강과의 동고동락을 통해 그 안에 자리잡은 이강의 본성을 느끼고, 동지애를 싹 틔우기 시작했다. 또 거추장스러운 말보다, 마음을 대변하는 간결한 행동과 표정으로 뭇 시청자들에게 카리스마를 선사하며 걸크러시 매력에 시동을 거는 중.

한편, 노행하 출연의 SBS 금토드라마 ‘녹두꽃’은 매주 금 토 밤 10시에 방송된다.
ㆍ사업자등록번호:220-87-80439 ㆍ통신판매신고:서울강남-01106
ㆍ문의전화:02-554-9416 ㆍ팩스:0303-3443-9416 ㆍ서울특별시 동작구 동작대로 137 7층
Copyright ⓒ IMDOCTOR HOLDING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