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세상’ 배우 김환희, 따뜻함으로 희망 전파
발행일 : 2019-05-19 15:18:35 | 기자

아름다운 세상 김환희(사진=방송화면 캡처)

[스타엔 김나경 기자]
배우 김환희가 따뜻함으로 희망을 전파하며 시청자들의 응원을 한 몸에 받았다.

JTBC 드라마 '아름다운 세상'은 학교폭력으로 인해 생사의 벼랑 끝에 선 아들과 그 가족들이 아들의 이름으로 진실을 찾아가는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다.

김환희는 극 중 박희순(박무진 역)과 추자현(강인하 역)의 딸이자, 남다름(박선호 역)의 동생인 박수호 역을 맡았다.

‘아름다운 세상’ 13-14회에서는 선호의 사고와 관련 새로운 증거가 발견되었고, 사고 당일에 대한 진실들이 하나 둘 드러나며 극에 긴장감을 더했다. 대길(김학선 분)의 의문스러운 죽음 이후 CCTV를 통해 은주(조여정 분)가 대길에게 돈을 건넸던 사실이 밝혀졌고, 대길이 인하에게 주었던 선인장에서 선호의 휴대폰이 발견되기도 했다. 하지만 고의성을 입증할 수가 없어 은주는 단지 벌금형에 그칠 상황에 처했고, 이에 인하와 무진은 물론 박형사(조재룡 분)와 최기자(최덕문 분) 역시 진실을 밝히기 위해 사투를 벌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 과정에서 수호의 활약이 다시 한번 빛났다. 수호는 따뜻하고 밝은 에너지로 주변 사람들에게 힘을 주었다. 다희(박지후 분)에게는 편지를 통해 집 앞으로 찾아갔던 일에 대해 사과했고, 아픈 다희를 진심으로 걱정하며 응원했다. 수호의 편지를 읽은 다희가 어떤 결정을 할지 귀추가 주목되며 수호의 활약에 관심이 모아졌다. 또한 수호는 동희(이재인 분)와 함께 무진의 케이크를 직접 만들었고 생일을 잊고 있던 무진에게 축하를 건네며 따뜻한 위로와 힘이 되어주기도 했다.

한편 수호는 대길이 선호 사건과 관련된 사실을 숨기고 있었다는 것에 상처받았지만 국화꽃을 들고 대길의 보안관실을 찾아 추모했다. 또한 증거가 나타났지만 벌을 받지 않고 있는 준석(서동현 분)을 헤치는 모습을 상상하기도 했으나 이내 분노를 참고 스스로를 다독였다. 분하고 억울하지만 침착하게 상황을 극복해나가며 한 뼘 더 성장하고 있는 수호의 모습은 시청자들의 응원을 이끌어내기에 충분했다.

특히 수호를 완벽하게 연기, 매회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는 김환희에 대한 호평이 연일 이어지고 있다. “환희만 나오면 힐링 되는 듯”, “김환희 명불허전”, “매번 환희 나올 때마다 같이 운다.” 등의 반응이다. 묵직한 연기력은 물론 특유의 밝음으로 ‘아름다운 세상’의 수호천사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는 김환희. 성인 연기자 못지않은 깊은 감정과 눈빛 연기로 시청자들에게 감동을 선사하고 있는 김환희의 앞으로가 더욱 기대되는 바이다.

JTBC 드라마 ‘아름다운 세상’은 현실을 반영한 소재와 탄탄한 스토리, 배우들의 열연이 돋보이는 웰메이드 드라마로 종영까지 2회를 남겨두고 있다. 매주 금요일, 토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ㆍ사업자등록번호:220-87-80439 ㆍ통신판매신고:서울강남-01106
ㆍ문의전화:02-554-9416 ㆍ팩스:0303-3443-9416 ㆍ서울특별시 동작구 동작대로 137 7층
Copyright ⓒ IMDOCTOR HOLDING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