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여러분' 최시원, 더욱 통쾌해진 행보…시한폭탄 같은 비밀 끝까지 지켜질까
발행일 : 2019-05-19 12:21:12 | 기자

국민 여러분 (사진=몬스터유니온, 원콘텐츠)

[스타엔 김나경 기자]

‘국민 여러분!’에게 사이다를 선사하는 최시원의 통쾌한 행보, 그런데 왜 불안할까.

KBS 2TV 월화드라마 ‘국민 여러분!’의 초짜 국회의원 양정국(최시원). 금배지를 단 후 처음으로 받아본 민원을 처리하던 중 국회의원 6명의 비리를 온 세상에 알렸고, 이후 생애 처음으로 참석하게 된 청문회에서는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의 비리를 강도 높게 비판해 여론을 뜨겁게 달궜다. 당선되기 전, “정치인들의 거짓말로부터 여러분을 지켜주겠다”고 외쳤던 ‘용감한 후보’다운 통쾌한 행보임이 틀림없다.

무엇보다 시청자들이 국회의원 양정국을 훈훈한 시선으로 바라보는 이유는 그가 정말로 변화했기 때문이다. 과거의 사기를 빌미로 자신과 미영(이유영)의 안전을 위협받아 어쩔 수 없이 국회의원에 출마했던 정국. 국민을 위한 마음이나 훌륭한 정치를 하겠다는 포부가 있어서가 아닌, 오로지 살기 위해 당선이 되어야 했던 그는 선거를 겪으면서 변화했다. “전략 없는 선거전략”의 일환으로 계산하지 않고 생각하는 그대로의 진심을 말하게 됐고, 자신의 진심에 웃어주는 국민들을 보며 “쓸모 있는 사람이 되고 싶다”라는 생각을 하게 된 것.

그런데 지난 방송의 말미, “거대 정당의 정치 놀음에 휘둘리지 않겠습니다. 그게 국민 여러분들에 대한 예의니까요”라며 끝까지 맞서 싸우겠다고 선언한 정국은 통쾌하면서도, 마음을 졸이게 했다. 이유인즉슨, 그에게는 ‘사기꾼 양정국’이라는 언제 터질지 모르는 시한폭탄 같은 비밀이 있기 때문이다. 정국에게 국회의원 출마를 강요했던 사채업자 박후자(김민정) 일당뿐만 아니라 이제는 한상진(태인호)과 김경애(길해연)까지 알아버린 충격적 진실은 언제 어디서 도화선이 되어 터질지 모르는 최대 불안 요소인 바.

“쓸모 있는 사람”이 되고자 성장을 거듭하는 정국에게 가장 많은 영향을 미치는 아내 미영과 그를 지지한 국민들은 모르는 비밀, ‘사기꾼 양정국’은 과연 끝까지 지켜질 수 있는 것일까. 남은 2주간의 이야기에 끝까지 긴장을 놓을 수 없는 이유다.

한편 ‘국민 여러분!’은 매주 월, 화 오후 10시 방송된다.
ㆍ사업자등록번호:220-87-80439 ㆍ통신판매신고:서울강남-01106
ㆍ문의전화:02-554-9416 ㆍ팩스:0303-3443-9416 ㆍ서울특별시 동작구 동작대로 137 7층
Copyright ⓒ IMDOCTOR HOLDING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