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줍쇼’ 남규리, “알바하며 YG, SM에 프로필 돌렸다” 데뷔 일화 공개
발행일 : 2019-02-27 16:21:35 | 기자

‘한끼줍쇼’ 남규리 (사진= JTBC 제공)

[스타엔 곽경민 기자]
밥동무 남규리가 과거 가수가 되기 위해 남다른 전략을 펼쳤던 일화를 공개했다.

오늘(27일) 밤 방송되는 JTBC ‘한끼줍쇼’는 서울시 동작구 상도1동 편으로 꾸며진다. 밥동무로는 ‘조각미남미녀’ 오지호와 남규리가 함께한다.

이날 방송에서 남규리는 과거 가수의 꿈을 꾸며 캐스팅되기 위해 노력했던 일화를 소개했다. 당시 대형 연예기획사 근처 카페를 수소문해 아르바이트를 하며 기회를 노렸던 남규리는 “아르바이트를 할 때 마침 대형기획사 대표들이 카페에서 회의를 하고 계셨다”며, “그 중 YG, SM도 있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남규리는 “관심을 끌기 위해 아르바이트 비에서 제하고 커피를 서비스를 드리기도 하고, 적극적으로 어필하기 위해 급히 메모지에 조금이라도 잘 하는 특기를 전부 적어 프로필을 작성했다”고 밝혔다.

이어 “가고 싶었던 YG와 SM 대표님에게 직접 쪽지를 전했다”라며 가수가 되기 위한 남다른 노력을 전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떡잎부터 노력파였던 남규리의 활약상은 오늘(27일) 밤 11시에 방송되는 JTBC ‘한끼줍쇼’에서 확인할 수 있다.
ㆍ사업자등록번호:220-87-80439 ㆍ통신판매신고:서울강남-01106
ㆍ문의전화:02-554-9416 ㆍ팩스:0303-3443-9416 ㆍ서울특별시 동작구 동작대로 137 7층
Copyright ⓒ IMDOCTOR HOLDING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