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청’ 양수경 “친동생, 남편 사망 후 ‘공황장애’...남은 가족들이 너무 아파”
발행일 : 2018-12-05 00:28:48 | 기자

불타는 청춘 (사진=방송 영상 캡처)

[스타엔 이준현 기자]
'불타는 청춘' 가수 양수경이 소중한 사람을 떠나보낸 아픔을 털어놨다.

4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 양수경은 먼저 세상을 떠난 가족에 대한 그리움과 상처에 대해 이야기했다.

이날 한정수는 유일한 친구 김주혁을 떠나보내고 지난 1년간 충격에 빠져 있었다며 아픔을 전했다.

양수경도 자신 또한 가족과의 사별로 정신적 어려움을 겪었다고 고백했다. 양수경은 남편과 동생이 스스로 생을 마감하면서 가혹한 이별을 겪었던 것.

양수경은 "난 그림자 같던 내 친동생이 어느날 자살을 했어. 동생이 나랑 몇 시간 전에 전화했는데 안 받더라. 얘는 벌써 먼 길을 가고 난 그것도 모르고 걔한테 전화를 한 거다"며 "누군가 먼 길을 가고나서 혼자된 아픔이 너무 크더라. 몇 년 동안 동생의 얼굴이 앞에 있는 거다. 난 눈을 감고 있고 떠도 그 아이가 눈앞에 있으니까 아무 것도 못 하겠고 한 10년 동안 공황 장애가 심하게 있었다. 그냥 숨도 못 쉬겠더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스스로 인생을 정리하는 것만큼 잔인한 건 없는 것 같다. 남은 가족들이 너무 아프다. 다 지나갔다고 말할 수 없다. 아직도 견디고 있다"라고 밝혔다.
ㆍ사업자등록번호:220-87-80439 ㆍ통신판매신고:서울강남-01106
ㆍ문의전화:02-554-9416 ㆍ팩스:0303-3443-9416 ㆍ서울특별시 동작구 동작대로 137 7층
Copyright ⓒ IMDOCTOR HOLDING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