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룡선녀전' 윤현민, 진지벗고 코믹입은 연기변신..첫방부터 극 분위기 리드
발행일 : 2018-11-06 07:57:19 | 기자

계룡선녀전 윤현민 (사진=방송캡처)

[스타엔 이준현 기자]

‘계룡선녀전’ 윤현민이 첫 화부터 다채로운 연기로 극 분위기를 리드했다.

5일 tvN 새 월화드라마 ‘계룡선녀전’이 첫방송 된 가운데 정이현 역의 윤현민은 첫화 단연 두드러지는 활약을 펼쳐 존재감을 뽐냈다.

윤현민이 연기하는 정이현은 까칠, 도도한 생물학과 교수. 결벽에 가까운 깔끔한 성격에 불면증에 시달리는 정이현의 모습을 통해 그만의 예민한 성격을 생동감 넘치게 선보였다. 특히 코믹성 짙은 연기로 방송초반 극의 분위기를 유쾌하게 리드, 드라마에 맞는 신선한 캐릭터 변주를 시도하며 호기심을 끌었다.

반면, 투덜대면서도 동생과도 같은 후배 조교 김금(서지훈 분)을 은근히 생각하고 아끼는 듯한 츤데레 면모나, 이성과 논리의 화신인 그가 현실적으로 설명될 수 없는 판타지적 존재, 선녀 선옥남(문채원, 고두심 분)을 대면했을 때의 침착하고 진중해지는 현실적인 리액션이 함께 어우러져 캐릭터에 인간미를 입혀 보다 입체적으로 빚어냈다.

더불어 나무꾼으로 분한 시대극 분장까지 다채로운 볼거리를 선사하며 속도감 넘치는 흥미로운 전개를 도왔다.

한편 ‘계룡선녀전’은 코믹 판타지 로맨스 극으로 원작을 시트콤 분위기로 변주를 주며 시청자들에게 편안한 웃음을 제공할 것이라 예고했다. 이에 윤현민의 전작들의 ‘진지’한 이미지를 벗은 ‘코믹’ 연기변신은 새로운 모습으로 도전을 꾀하며, 망가지기보단 오히려 캐릭터의 존재감을 살려 앞으로의 활약을 더욱 기대케 만들고 있다.
ㆍ사업자등록번호:220-87-80439 ㆍ통신판매신고:서울강남-01106
ㆍ문의전화:02-554-9416 ㆍ팩스:0303-3443-9416 ㆍ서울특별시 동작구 동작대로 137 7층
Copyright ⓒ IMDOCTOR HOLDING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