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주영 엿 투척에 이은 손흥민 계란 투척…축구 대표팀 수난사
발행일 : 2018-06-29 16:50:01 | 기자

손흥민 계란 투척…축구 대표팀 수난사 (사진=방송캡처)

[스타엔 김나경 기자]
손흥민 계란 투척 사건으로 대표팀 수난사가 떠오르고 있다.

29일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의 귀국행사장에서 손흥민에게 계란을 투척하는 사건이 일어나며 과거 박주영 엿 사건과 비교되며 다시 한번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의 수난사가 화자 됐다.

지난 2014 브라질 월드컵 조별 예선리그에서 1무 2패를 한 홍명보호가 귀국 했을 당시 대표팀에게 엿을 뿌린 사건이 있었다. 특히 당시 대표팀 감독이었던 홍명보와 주전 공격수인 박주영을 향한 거센 비난과 엿을 던진 사건은 당시 무력했던 한국축구에 대한 팬심을 대변하며 많은 호응을 얻었다.

하지만 이번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 신태용호는 1승 2패를 하며 16강 진출에 실패하고 귀국했다. 하지만 마지막 독일전에서 보여준 투지와 승리는 한국축구의 희망과 숙제를 보여주며 많은 팬들의 환호를 받았다. 그런 탓에 이번 손흥민 계란 투척 사건은 호응대신 거센 비난을 받고 있다.

특히 현재 한국축구의 문제점을 선수가 아닌 낡은 시스템과 조직의 문제로 보고 있는 상황에서 선수들을 향한 비난은 동조를 얻지 못했다. 이와 함께 선수에 대한 비난이 아닌 비판과 격려를 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ㆍ사업자등록번호:220-87-80439 ㆍ통신판매신고:서울강남-01106
ㆍ문의전화:02-554-9416 ㆍ팩스:0303-3443-9416 ㆍ서울특별시 동작구 동작대로 137 7층
Copyright ⓒ IMDOCTOR HOLDING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