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케어, AI 기술 활용 개인 맞춤형 코로나 위험지수 개발
발행일 : 2020-10-16 11:30:49 | 기자
[메디컬투데이 손수경 기자]
자신의 건강 상태와 위치에 따라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에 걸릴 가능성이 어느 정도인지를 알아 볼 수 있는 지수가 국내 연구진에 의해 개발됐다.

헬스케어 스타트업 빅케어가 송민 연세대 문헌정보학과 교수와 염준섭 세브란스 병원 감염내과 전문의, 국내 최초로 코로나 지도를 개발한 이동훈씨가 공동 개발한 코로나19 위험 지수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16일 밝혔다.

데이터는 전 세계에서 취합한 25만명의 코로나19 검사자들 건강 정보에 국내 코로나 확진 환자들의 위치 정보를 더해 만들어졌다. 이 같은 데이터를 기반으로 인공지능 알고리즘의 딥러닝 기법을 활용해 개인 맞춤형 코로나 위험도 지수 모델을 개발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빅케어 웹사이트 또는 모바일 앱 빅케어를 설치한 뒤, 나이와 성별, 당뇨병, 천식, 고혈압, 심혈관 질환, 신장 질환 여부 같은 개인 건강정보와 지금 있는 곳이나 방문할 곳 같은 위치 정보를 입력하면, 코로나에 걸릴 위험이 어느 정도인지를 0-100까지의 숫자로 알려준다.

빅케어 회원으로 가입하면 국가가 관리하고 있는 지난 10년간의 방대한 개인 건강 검진 자료를 토대로 보다 정확한 위험 지수를 알 수 있다.

송민 교수는 “개인 건강 상태와 최근 확진자 분포를 접목해 개발한 실시간 개인 맞춤형 위험 지수”라며, “코로나19 감염의 불안감을 조금이라도 낮출 수 있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한편, 빅케어는 남경필 전 경기도지사가 지난해 설립한 건강 관리 플랫폼 회사로, 이번 코로나 위험 지수를 시작으로 감염과 계절별 질병 위험 지수까지 개발해 모바일 기반의 ‘디지털 백신’ 활동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ㆍ사업자등록번호:220-87-80439 ㆍ통신판매신고:서울강남-01106
ㆍ문의전화:02-554-9416 ㆍ팩스:0303-3443-9416 ㆍ서울특별시 동작구 동작대로 137 7층
Copyright ⓒ IMDOCTOR HOLDING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