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거비 과부담 상태이면 우울증 발생 위험 5%P 증가
발행일 : 2020-09-16 09:34:30 | 기자
[메디컬투데이 박정은 기자]
주거비 과(過)부담 상태인 사람의 우울증 발생 위험이 적정부담인 사람보다 5%P(포인트) 이상 높은 것으로 밝혀졌다. 우리나라 중년 이상 남녀 5명 중 1명 이상이 주거비 과부담 상태였다.

16일 계명대병원 동산의료원 가정의학과 김대현 교수팀이 2006∼2016년 노동부의 고령화 연구 패널 조사(KLoSA)에 참여한 45세 이상 남녀 4,606명을 대상으로 주거비와 우울증의 상관성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 결과(한국 성인의 주거비 과부담 경험이 우울증 발생에 미치는 영향: 고령화 연구 패널 조사(Korean Longitudinal Study of Aging)를 중심으로)는 대한가정의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김 교수팀은 전체 생활비에서 주거비가 차지하는 비율을 나타내는 슈바베 지수를 기준으로 주거비의 과부담 또는 적정부담 여부를 판정했다. 주거비엔 월세ㆍ광열 수도비ㆍ주거 관련 부채 이자ㆍ관리비가 포함됐다. 슈바베 지수 비율이 25% 미만이면 주거비 적정부담, 25% 이상이면 과부담으로 분류했다.

이 연구에서 주거비 적정 부담자는 3558명(77.3%)으로, 과부담자(1048명, 22.8%)보다 세 배 이상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45세 이상 남녀의 전체 우울증 발병률은 32.2%(2016년 기준)였다. 주거비 부담 정도별 우울증 발병률 차이를 보면 과부담자는 35.8%로, 적정 부담자(30.7%)보다 5.1%P 높았다.

김 교수팀은 논문에서 “주거비 과부담 경험이 우울증 발병률을 높인다는 것이 이번 연구의 결론”이며 “8년간의 추적 데이터에서 모두 과부담자의 우울증 발생률이 적정 부담자보다 높았다”라고 지적했다.

한편 미국 부동산중개인 협회 기준으로 주거비 부담률이 25% 이상이면 주거비 과부담 상태라고 볼 수 있다. 우리나라의 슈바베 계수(Schwabe Index, 가계의 총소비 지출에서 주거비가 차지하는 비중)는 2003년 9.9%에서 2014년 13.4%로 계속 높아져 해마다 주거비 부담이 심해지고 있음을 알 수 있다.
ㆍ사업자등록번호:220-87-80439 ㆍ통신판매신고:서울강남-01106
ㆍ문의전화:02-554-9416 ㆍ팩스:0303-3443-9416 ㆍ서울특별시 동작구 동작대로 137 7층
Copyright ⓒ IMDOCTOR HOLDING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