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 “코로나19 엄중 상황…초중고 및 대학교 등교 중지 검토 권고해야”
발행일 : 2020-07-06 18:02:40 | 기자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기자]
대한의사협회가 정부에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와 등교 중지 등을 검토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6일 최대집 의협 회장은 코로나19 관련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열고 정부에 권고사항을 발표했다.

최 회장은 "생활 속 거리두기 이후 우려했던대로 깜깜이 환자, 소규모 집단감염 등이 발생했다"며 "최근 느슨해진 마스크 착용 등으로 인해 자칫 잘못하면 가을·겨울이 오기 전 수도권 등 대도시를 중심으로 코로나19 대유행 나타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정부에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와 등교 중지 검토 등을 권고한다"고 말했다.

또한 의협은 코로나19가 장기화되고 있는 만큼 항체 검사를 지역별로 나눠 정기적으로 시행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최 회장은 "무증상이 많은 코로나19의 특성상, 수면 위로 드러난 확진자 외에도 다수의 무증상 감염자가 존재하며 이러한 감염의 실태를 항체검사를 통하여 확인하는 것이 장기적인 전략 수립은 물론, 각 지역별 감염현황 파악을 통해 지역별로 세분화하여 등교 및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에 객관적인 근거가 될 수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의협은 정부가 지난달 25일부터 시행한 완화된 코로나19 확진 환자 퇴원 기준에 대해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새로운 지침에 따르면 무증상자의 경우 확진 후 10일이 지났을 때까지 임상 증상이 없으면 격리해제 요건이 생긴다.

유증상자는 발병 10일 후 72시간 동안 해열제 복용 없이 발열이 없고 임상 증상이 나아지는 추세라면 격리 해제할 수 있다. 유·무증상자 모두 확진 후 7일이 지난 뒤 받은 코로나19 검사 결과가 24시간 간격으로 2회 음성이 나와도 격리해제할 수 있다.

최 회장은 "지난 5월 WHO의 격리해제 지침을 참고한 것으로 보이지만, WHO도 임상 증상에 따른 격리해제 시 전파 위험요소가 있다고 경고한다"며 "통제가 어려운 대유행 상황이 아닌만큼 혹시라도 모를 병원 감염을 막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외에도 의협은 코로나19로 인한 의료기관 이용지침·폐쇄기준을 정비하고, 민관협력 컨트롤타워를 설치할 것을 권고했다.
ㆍ사업자등록번호:220-87-80439 ㆍ통신판매신고:서울강남-01106
ㆍ문의전화:02-554-9416 ㆍ팩스:0303-3443-9416 ㆍ서울특별시 동작구 동작대로 137 7층
Copyright ⓒ IMDOCTOR HOLDING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