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조치 완화했다면 확진자 수 2배 증가했을 것”
발행일 : 2020-07-06 07:02:34 | 기자
[메디컬투데이 박정은 기자]
정부의 '사회적 거리 두기' 방역 체제를 실시하지 않았다면 수도권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2배 이상 증가했을 것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창형 울산과학기술원(UNIST) 수리과학과 교수는 이달 2일 열린 ‘COVID-19 선제적 대응을 위한 수리모델 역할’ 온라인 워크숍에서 ‘코로나19 확산 수리 모델을 이용한 대응 정책 효과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이 교수는 연령대별로 사회적인 접촉 빈도, 코로나19 감염 증상, 감염률, 치명률이 상이하다는 점을 고려한 수리 모델을 소개했다.

이 교수는 지난 2월 1일부터 6월 17일까지 서울·경기지역의 기초재생산지수(하나의 감염 개체가 감염시키는 평균 개체 수)를 계산했다.

그 결과 4월 24일부터 5월 6일 기간동안이 기초재생산지수 2.44로 가장 높았다. 즉 확진자 1명당 평균 2.44명을 감염시킨다는 것.

이 교수는 시기별 사회적 거리 두기 시나리오에 따른 시뮬레이션 결과도 발표했다. 지금까지와 같이 사회적 거리 두기, 생활 속 거리 두기, 강화된 생활 속 거리 두기 순으로 방역 정책을 실시하면 내달 31일 기준 서울·경기지역 누적 확진자 수는 1653명일 것으로 전망됐다.

지난 4월 24일부터 오는 8월 31일까지 강화된 사회적 거리 두기를 유지했다면 확진자 수는 1133명으로 31.5% 감소했을 것으로 예상됐다. 반면 같은 기간 생활 속 거리 두기만을 했다면 내달 31일 누적 감염자 수는 3568명으로 115.8% 증가했을 것이라고 이 교수는 봤다.

또한 사회적 거리 두기 정책 강도에 따른 연령별 시뮬레이션 결과 사회적 거리두기를 해제했을 경우 60대는 환자 수가 85% 늘어나고 70대 이상은 94.1%까지 늘어나는 것으로 분석됐다.

이창형 교수는 “사회적 거리 두기의 강도를 약화한다면, 감염자 수는 증가하며, 특히 60세 이상의 노년층 감염자가 상대적으로 많이 증가하는 경향을 보인다”며 “확실한 백신과 치료제가 없는 상황에서, 강력한 방제 정책이 코로나19 확산속도와 확진자 수를 감소시킬 수 있으나, 방제 정책에 따르는 사회적, 경제적인 영향과 비용도 함께 고려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ㆍ사업자등록번호:220-87-80439 ㆍ통신판매신고:서울강남-01106
ㆍ문의전화:02-554-9416 ㆍ팩스:0303-3443-9416 ㆍ서울특별시 동작구 동작대로 137 7층
Copyright ⓒ IMDOCTOR HOLDING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