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여전히 비정규직 사용 비율 높아…주요 업무 '청소'
발행일 : 2019-07-11 13:25:35 | 기자
[메디컬투데이 김동주 기자]
상시 노동자 1000명 이상인 대기업의 비정규직 사용 비율이 여전히 상대적으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고용노동부는 ‘고용형태공시제’에 따른 공시대상인 300인 이상 기업의 2019년도 3월말 기준 고용형태 현황을 11일 공개했다. 특히, 올해부터 1000인 이상 기업의 경우 ▲사업장별 고용형태 현황과 ▲소속 외 근로자가 수행하는 주요업무를 추가로 공시했다.

고용형태를 공시한 기업은 3454개소이며(공시율 99.9%), 이들 기업이 공시한 전체 근로자수는 485만9000명으로 집계됐다. 기업 규모별 비중은 500인 미만이 44.4%, 500~999인은 32.0%, 1,000인 이상은 23.6%로 나타났다.

올해 300인 이상 기업이 공시한 근로자는 485만9000명으로 소속 근로자(기간의 정함이 없는 근로자 및 기간제 근로자)는 397만9000명(81.9%), 소속 외 근로자는 88만1000명(18.1%)이다.

소속 근로자는 기간의 정함이 없는 근로자가 309만3000명(77.7%), 기간제 근로자는 88만6000명(22.3%)이다. 소속 근로자 중 단시간 근로자는 25만2000명(6.3%)으로 집계됐다. 특히, 단시간 근로자 중에서 40.5%(10만2000명)는 기간의 정함이 없는 근로자로 고용되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8년과 비교하면 소속 근로자의 비율은 0.4%p 늘었고, 소속 근로자 중에서 기간의 정함이 없는 근로자의 비율은 1.2%p 늘었고, 단시간 근로자의 비율은 지난해와 같은 것으로 나타났다.

상대적으로 기업의 규모가 클수록 소속 외 근로자와 단시간 근로자의 비율이 높고, 기간제 근로자의 비율은 5000인 이상 기업이 많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를 지난해와 비교해 보면 소속 외 근로자 비율은 1,000∼4,999인 미만 기업에서만 0.3%p 늘고, 기간제 근로자 비율은 500인∼999인 기업에서 3.1%p로 가장 많이 줄어들었으며, 단시간 근로자 비율은 500인 미만 규모 기업에서 0.5%p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1000인 이상 기업 815개소(1373개 사업장)에서 고용형태 현황을 공시한 가운데 소속 외 근로자의 비율은 20.9%로 전체기업(18.1%) 보다 2.8%p 높고, 2018년(21.1%) 보다 0.2%p 낮아졌다. 소속 근로자 비율은 79.1%로 전체기업(81.9%) 보다 2.8%p 낮고, 2018년(78.9%) 보다 0.2%p 높아졌다.

1000인 이상의 기업(815개) 중에서 소속 외 근로자의 주요 업무를 공시한 사업장에서는 청소(480개소), 경호․경비직(313개소), 경영·행정·사무직(194개), 운전․운송직(184개소)등에서 소속 외 근로자를 많이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고용형태를 공시한 기업을 소속 외 근로자와 기간제 근로자 비율에 따라 산업별로 4개 유형으로 나누어 분석하면 소속 외 근로자 비율과 기간제 근로자 비율이 모두 높은 업종은 건설업(49.4% / 58.2%)이었다.

소속 외 근로자 비율이 높은 업종은 건설업(49.4%), 운수 및 창고업(21,5%), 제조업(20.6%), 광업(20.3%) 순이며 기간제 근로자 비율이 높은 업종은 부동산업(64.3%), 건설업(58.2%), 사업시설관리(48.1%), 교육서비스업(39.3%) 순이다.

이외에도 올해 고용형태를 공시한 기업의 근로자를 성별로 살펴보면, 소속 외 근로자 비율은 남성(20.0%)이 여성(14.7%) 보다 높은 반면 기간제 근로자와 단시간 근로자 비율은 여성(26.1%/11.3%)이 남성(20.0%/3.4%) 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를 지난해와 비교하면 소속 외 근로자 비율 및 기간제 근로자 비율은 남성(-0.6%p/-1.2%p), 여성(-0.1%p/-1.4%p) 모두 줄어들었고 단시간 근로자 비율은 여성은 변동 없고, 남성만(+0.1%p) 늘었다.

고용부 김영중 노동시장정책관은 “기업별로 근로자의 고용형태를 공시하도록 한 것은 비정규직과 간접고용을 지나치게 많이 사용하는 기업이 자율적으로 고용구조를 개선하도록 이끌어 내는 데 그 취지가 있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정부는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등 일자리의 질 개선에 힘쓰는 기업에 대해서는 정부포상 등 혜택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ㆍ사업자등록번호:220-87-80439 ㆍ통신판매신고:서울강남-01106
ㆍ문의전화:02-554-9416 ㆍ팩스:0303-3443-9416 ㆍ서울특별시 동작구 동작대로 137 7층
Copyright ⓒ IMDOCTOR HOLDING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