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현실적 규정으로 병의원 압박…"의료계 특사경 제도 폐지하라"
발행일 : 2019-01-25 17:31:13 | 기자
[메디컬투데이 이한솔 기자]
"사문화된 의료인력 규정을 조속히 개정하라"

대한개원의협의회는 25일 이 같이 촉구했다.

대개협은 "의료의 질서를 어지럽히는 소위 사무장병원이라는 공공의 적을 해결하기 위해 의료계의 특별사법경찰관이 해결사로 출발했다. 그런데 최근에 사무장 병원과 관계없는 의료기관을 방문해 집중단속 및 압박조사를 하고 있다. 이렇게 ‘사문화된 법’을 들이밀며 특사경의 단속을 한다면 수많은 개원의사는 범법자가 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현실적으로 지킬 수없는 단지 법을 위한 법이 의료인의 정원에 관한 규정이다. 비현실적인 규정으로 입원환자 10명도 없는 의료기관에 의사 1명과 간호사 2명이 상주하지 않으면 형사 처벌하겠다고 하고 상주여부 확인을 위해 야간에 들이닥치고 체포 운운한다면 이것은 일차의료기관의 입원실을 폐쇄하라는 압박이다. 그 피해는 국민에게 갈 것이다"라고 짚었다.

또 "입원과 외래진료에서의 간호인력 규정이 비현실적이라는 것은 단순히 심평원에 등록된 입원 베드수와 간호사 수를 비교해도 간호사가 턱없이 부족하다는 것이 증명이 될 것이고 지킬 수 없는 규정이라는 것이 드러날 것"이라고 말했다.

대개협은 "의료의 사회적 기능은 제대로 작동할 수 있게 국가가 뒷받침 해주고 지지해주는 것이 건강한 사회가 되는 길일 것이다. 의료인의 정원에 관한 규정의 모순은 현재 의료계에 거미줄처럼 널려 있는 대부분이 지키기 어려운 법의 일부일 뿐이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의료계의 특사경 제도를 폐지하고, 의료가 사회의 순기능을 유지할 수 있도록 잘못된 규정을 찾아 바로 잡아 진료에 열중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달라"고 덧붙였다.
ㆍ사업자등록번호:220-87-80439 ㆍ통신판매신고:서울강남-01106
ㆍ문의전화:02-554-9416 ㆍ팩스:0303-3443-9416 ㆍ서울특별시 동작구 동작대로 137 7층
Copyright ⓒ IMDOCTOR HOLDING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