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지역 건강 포괄케어 나선다…‘돌봄 SOS 센터’ 신설
발행일 : 2019-01-12 09:21:07 | 기자
[메디컬투데이 남연희 기자]
서울시가 지역 건강 포괄케어를 위한 보건의료체계 강화에 나선다.

‘서울 사회서비스원’ 출범, ‘돌봄 SOS 센터’ 신설, 찾동 기능강화 등을 통해 돌봄‧교육 등 시민 일상의 공공성을 대폭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서울시는 이 같은 내용의 민선7기 청사진을 담은 ‘서울시정 4개년(2019~2022년) 계획’을 11일 발표했다.

‘서울시정 4개년 계획’의 비전은 ‘내 삶이 행복한 서울, 시민이 주인인 서울’이다. 5대 목표는 ▲함께 성장하는 ‘미래 서울’ ▲쾌적하고 편리한 ‘안전 서울’ ▲민생을 책임지는 ‘복지 서울’ ▲고르게 발전하는 ‘균형 서울’ ▲시민이 주인 되는 ‘민주 서울’이다.

올해 상반기 ‘서울 사회서비스원’이 출범한다.

민간이 담당해왔던 재가방문서비스를 제공하고 신규 국공립 사회복지시설을 직접 운영해 돌봄 사회서비스 분야의 공공성과 품질을 높이고 요양보호사 등 종사자 직접고용으로 신분안정 및 처우개선을 도모한다는 것이 목표다.

또 마을의사를 중심으로 한 보건소 ‘건강돌봄팀’을 운영, 찾아가는 통합 건강관리 서비스를 시작한다.

찾동‧의료기관에서 발굴‧의뢰한 대상자 가정에 방문해 건강상태를 평가 후 전문기관 등으로 연계해주고 대상자별 사례관리도 한다.

자치구당 ‘서울형 보건지소’를 현재 28개소에서 2022년 80개소까지 확충하고 시민건강학교, 주민건강아카데미 등을 통해 주민들의 건강분야 역량강화에도 나선다.

‘돌봄 SOS 센터’도 신설, 찾동 내 설치되며 돌봄매니저 등 전담인력이 배치된다.

기존에는 보건소, 치매센터, 복지관 등 각 돌봄서비스 제공기관에 개별적으로 연락해서 서비스를 신청했다면 앞으로는 ‘돌봄 SOS 센터’에서 서비스 신청‧접수부터 사후관리까지 원스톱 지원받을 수 있다.

올해 5개 구 40개 동에서 시범사업을 시작한다. 또 사회적 경제기업 등을 통해 저소득 시민에게 형광등 교체, 병원 방문동행, 이불세탁 같은 일상 편의서비스를 ‘우리동네 나눔반장’ 사업과 연계해 제공한다는 방침도 내놨다.
ㆍ사업자등록번호:220-87-80439 ㆍ통신판매신고:서울강남-01106
ㆍ문의전화:02-554-9416 ㆍ팩스:0303-3443-9416 ㆍ서울특별시 동작구 동작대로 137 7층
Copyright ⓒ IMDOCTOR HOLDING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