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대그룹 소집 文대통령 "日 보복 장기화 가능성…민관 비상대응체제 구축"
발행일 : 2019-07-10 13:30:08 | 이동희 기자

무거운 표정의 문재인 대통령.(사진=청와대 페이스북)

[인포스탁데일리=이동희 기자]졊?瑛?대통령은 최근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규제 조치와 관련해 10일 "우리의 외교적 노력에도 불구하고 사태가 장기화 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며 "모든 가능성에 대비하지 않으면 안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삼성, 현대차, LG, SK, 롯데 등 자산 10조원 이상 30개 기업 관계자들과 4개 경제단체장들을 청와대로 불러 "(이번 사태의 해결은) 정부만으로는 안되고, 기업이 중심이 돼야 한다. 특히, 대기업의 협력을 당부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를 '전례 없는 비상상황'이라고 규정하고 "정부와 기업이 상시적으로 소통하고 협력하는 민관 비상 대응체제를 갖출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p>

그러면서 '주요그룹 최고경영자-경제부총리-청와대 정책실장 간 상시 소통체제 구축', '장·차관급 범정부지원체제 운영' 등을 주문했다.??/p>

이는 단기적 대응과 함께 근본적인 대책을 세우고 협력해 나가자는 문 대통령의 의지가 담긴 것으로 해석된다.?/p>

아울러 기업 피해 최소화를 위한 정부의 적극적 지원도 약속했다.?/p>

문 대통령은 "수입처의 다변화 및 국내 생산의 확대, 해외 원천기술의 도입 등을 지원하고, 인허가 등 행정절차가 필요할 경우 그 절차를 최소화해 최대한 신속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p>

또 "빠른 기술개발과 실증, 공정테스트 등을 위해 필요한 예산은 국회의 협조를 구해 이번 추경예산에 반영하는 한편, 부품·소재, 장비산업의 육성과 국산화를 위해 관련 예산을 대폭확대하고, 세제·금융 등 가용자원을 총동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p>

마지막으로 문 대통령은 "이번 일을 계기로 특정국가 의존형 산업구조를 반드시 개선해야 한다"면서 "부품·소재 공동개발이나 공동구입을 비롯한 수요기업 간 협력과 부품·소재를 국산화하는 중소기업과의 협력을 더욱 확대해 달라"고 주문했다.?/p>

한편, 이날 간담회에는 정의선 현대자동차 수석부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등?0개 기업졗羈熾?젿瓦돝?한국무역협회 회장,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 회장, 강호갑 중견기업연합회 회장 등 4개 경제단체장들이 참석했다.?/p>

다만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은 일본 출장중인 관계로졓군慣?부회장과 황각규 부회장이 대신 참석했다.?br />?/p>

이동희 기자 nice1220@infostock.co.kr

ㆍ사업자등록번호:220-87-80439 ㆍ통신판매신고:서울강남-01106
ㆍ문의전화:02-554-9416 ㆍ팩스:0303-3443-9416 ㆍ서울특별시 동작구 동작대로 137 7층
Copyright ⓒ IMDOCTOR HOLDING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