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두전' 장동윤X김소현 향해 서늘한 웃음 짓는 강태오…삼각관계 변화 예고
발행일 : 2019-11-03 09:29:30 | 기자

조선로코-녹두전 (사진=(유)조선로코녹두전문화산업전문회사, 프로덕션H, 몬스터유니온)

[스타엔 신지원 기자]

‘조선로코-녹두전’ 장동윤, 김소현이 예측 불가한 운명의 2막을 연다.

KBS 2TV 월화드라마 ‘조선로코-녹두전’ 측이 3일, 종사관으로 변신한 녹두(장동윤 분)와 여전히 차가운 얼굴의 동주(김소현 분), 그리고 두 사람을 향해 서늘한 미소를 짓는 율무(강태오 분)를 포착해 호기심을 자극한다. 입궐에 성공한 녹두와 마음을 숨긴 채 복수를 준비하는 동주, 녹두의 정체를 알게 된 율무 사이에 감지되는 변화가 아슬아슬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지난 방송에서는 한양에서 재회한 녹두와 동주의 닿지 못한 진심이 깊어지며 애틋함이 고조됐다. 다시 떠날까 전전긍긍하는 녹두와 꽁꽁 숨겨도 흘러나오는 동주의 진심 속에 전하지 못하는 마음을 나누는 두 사람이 설렘을 증폭했다. 여기에 ‘진실’과 ‘복수’라는 각자의 이유로 입궁하려는 녹두, 동주가 광해(정준호 분)와 인연을 맺었고, 율무는 녹두가 왕의 아들이라는 사실을 알게 되며 긴장감이 최고조로 달한 상황. 무과 장원급제로 입궐에 성공한 녹두가 광해의 진짜 정체를 보게 된 가운데, 예측할 수 없는 운명의 2막을 예고했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 녹두와 동주를 둘러싼 달라진 분위기가 궁금증을 높인다. 푸른 철릭을 입고 포도청 종사관으로 변신한 녹두가 시선을 사로잡는다. 머리부터 발끝까지 완벽한 자태로 ‘심쿵’을 유발하지만, 정작 동주의 표정엔 여전히 차가운 기색이 역력하다. 녹두를 향한 마음도 외면하고 궐에 입성하기 위해 위험을 무릅썼던 동주이기에 두 사람의 묘한 거리감이 안타까움을 더한다.

녹두와 동주 앞에 나타난 율무의 모습도 긴장감을 증폭시킨다. 동주를 향한 집착을 숨기지 않고 드러내는 율무가 한양에서 처음으로 동주를 마주한 상황. 그런 율무의 앞에 동주를 지키듯 선 녹두가 함께다. 흔들림 없는 눈빛의 녹두를 향해 알 수 없는 서늘한 미소를 짓는 율무. 동주를 사이에 둔 두 남자의 불꽃 튀는 신경전이 아슬아슬하다. 왕좌를 노리는 율무가 녹두의 비밀까지 알게 된 상황에서 세 사람에게서 감지되는 변화가 위기감을 더욱 고조시킨다.

‘조선로코-녹두전’ 제작진은 “광해가 친아버지임을 알게 된 녹두가 입궐에 성공하며 예측 불가한 전개가 휘몰아친다”며 “전환점을 맞은 2막에서는 숨길 수 없는 이끌림 속, 녹두와 동주의 관계에도 변화의 바람이 분다. 위기 속에서 더욱 짙어질 로맨스 놓치지 말고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한편 ‘조선로코-녹두전’ 19, 20회는 KBS 2TV와 국내 최대 동영상 서비스 플랫폼 ‘웨이브(WAVVE)’에서 내일(4일) 오후 10시에 동시 방송된다.
ㆍ사업자등록번호:220-87-80439 ㆍ통신판매신고:서울강남-01106
ㆍ문의전화:02-554-9416 ㆍ팩스:0303-3443-9416 ㆍ서울특별시 동작구 동작대로 137 7층
Copyright ⓒ IMDOCTOR HOLDING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