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쳐야 찬다' 안정환, 감독직 내려두고 선수로 운동장 위 섰다…승부욕 '활활'
발행일 : 2019-11-03 09:22:19 | 기자

뭉쳐야 찬다 (사진=JTBC)

[스타엔 신지원 기자]

안정환이 어쩌다FC 감독직을 잠시 내려두고 선수로 운동장 위에 섰다.

3일(일) 방송되는 JTBC ‘뭉쳐야 찬다’에서는 새로운 멤버 모태범의 환영식 겸 선수 단합을 위해 가을 운동회가 열린다.

김성주가 운동회의 진행을 맡게 되자 안정환은 감독직을 잠시 내려놓고 직접 선수로 경기에 참여하겠다고 선언했다.

전설들의 감독이라는 무거운 짐을 내려놓고 선수로 운동회에 함께하게 된 안정환은 어색함도 잠시, 숨어있던 승부욕을 불태웠다. 그는 줄다리기, 단체 줄넘기, 씨름, 사격, 이어달리기 등 다양한 종목에 누구보다 적극적으로 참여하며 녹슬지 않은 운동신경을 마음껏 뽐냈다는 후문이다.

한편 축구 레전드 안정환과 각종목 최고의 전설들이 모인 ‘올림픽 올스타급’ 운동회는 3일(일) 오후 9시 방송되는 ‘뭉쳐야 찬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ㆍ사업자등록번호:220-87-80439 ㆍ통신판매신고:서울강남-01106
ㆍ문의전화:02-554-9416 ㆍ팩스:0303-3443-9416 ㆍ서울특별시 동작구 동작대로 137 7층
Copyright ⓒ IMDOCTOR HOLDING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