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 어게인' 김하늘, 남편 이도현과 버스 안 첫 재회…알아볼까
발행일 : 2020-08-06 08:18:47 | 기자

18 어게인 (사진=JTBC)

[스타엔 김나경 기자]

‘18 어게인’ 김하늘과 남편 이도현의 버스 안 첫 재회가 포착됐다. 김하늘이 남편 이도현을 알아볼 수 있을지 궁금증이 고조된다.

‘모범형사’ 후속으로 오는 9월 7일 첫 방송 예정인 JTBC 새 월화드라마 ‘18 어게인’은 이혼 직전에 18년전 리즈시절로 돌아간 남편 이야기.드라마 ‘고백부부’로 섬세한 연출력을 인정받은 하병훈 감독이 JTBC로 이적한 이후 처음으로 연출하는 드라마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중 김하늘은 열여덟 쌍둥이 남매의 엄마이자 늦깎이 아나운서 지망생인 워킹맘들의 워너비 ‘정다정’ 역을, 이도현은 한 순간에 리즈시절의 몸으로 돌아가게 돼 ‘고우영’으로 이름을 바꾸고 살아가는 ‘18세 홍대영’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칠 예정이다.

이 가운데 6일(목), 한 버스에 탑승한 김하늘과 이도현의 스틸이 공개돼 이목이 집중된다. 이는 이도현이 18세 리즈시절의 몸으로 돌아간 뒤 처음 한 공간에 있게 된 부부 김하늘과 이도현의 모습. 버스에서 내린 이도현의 뒷모습을 바라보는 김하늘의 시선이 포착돼 그를 알아볼 수 있을지, 본 장면에 대한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더욱이 대비되는 두 사람의 표정이 향후 형성해갈 새로운 관계에 대한 관심을 고조시킨다.

그런가 하면 이도현은 무더위를 잊게 만드는 청량한 미소로 보는 이들을 설레게 한다. 하지만 그는 버스에서 내리자마자 웃음기가 사라진 표정으로 궁금증을 자아낸다. 무엇보다 긴장감을 토해내듯 호흡을 크게 들이마시는 이도현의 모습이 담긴 바, 무슨 상황인지에도 궁금증이 높아진다.

‘18 어게인’ 제작진은 “극중 이도현이 남편인 줄은 꿈에도 모르는 김하늘과, 그런 그의 곁을 맴도는 남편 이도현은 새로이 관계를 형성해 나가며 색다른 케미스트리를 발산할 예정이다”라면서, “이혼 직전의 남편이 가장 사랑했던 그 시절의 모습으로 돌아온다면 다시 설렐 수 있을지 지켜봐 주셨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한편 영화 ‘17 어게인’을 원작으로 하는 ‘18 어게인’은 ‘모범형사’ 후속으로 오는 9월 7일 첫 방송된다.
ㆍ사업자등록번호:220-87-80439 ㆍ통신판매신고:서울강남-01106
ㆍ문의전화:02-554-9416 ㆍ팩스:0303-3443-9416 ㆍ서울특별시 동작구 동작대로 137 7층
Copyright ⓒ IMDOCTOR HOLDING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