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인 수면시간 짧으면 손아귀 힘도 저하
발행일 : 2021-07-02 09:47:37 | 기자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기자]
노인의 수면시간이 짧으면 ‘손아귀 힘’, 즉 악력도 저하되는 것으로 밝혀졌다. 노쇠 정도를 알려주는 악력은 상체의 근력을 반영할 뿐 아니라 근감소증의 중요한 진단 잣대다.

이대목동병원 가정의학과 심경원 교수팀은 2014년부터 2015년까지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65세 이상 노인 2104명을 대상으로 수면시간과 악력의 상관성을 분석한 결과를 대한가정의학회지 최근호에 소개했다.

심 교수팀은 노인을 수면시간에 따라 ▲4시간 이하 수면 그룹(1그룹) ▲5∼6시간 수면 그룹(2그룹) ▲7∼8시간 수면 그룹(3그룹) ▲9시간 이상 수면 그룹(4그룹) 등 네 그룹으로 나눴다.

노인의 10명 중 8명은 3그룹(40.9%)이나 4그룹(40.1%)에 속해 적정하게 잠을 자는 것으로 나타났다. 수면시간이 짧은 1그룹과 과도한 4그룹에 속한 노인의 비율은 각각 10.5%ㆍ8.5%였다.

오른손 악력은 3그룹이 27.9㎏으로 가장 컸고 이어 2그룹(27.2㎏), 4그룹(26.8㎏), 1그룹(23.5㎏) 순이었다. 왼손 악력과 대표 악력(양손 악력의 최고 측정치의 평균값)의 순위도 오른손 악력과 같았다.

심 교수팀은 논문에서 “악력이 다양한 신체적ㆍ심리적 요인에 영향을 받는다”며 “수면시간이 짧은 노인의 악력이 상대적으로 약했다는 것이 이번 연구의 결론”이라고 지적했다.

짧은 수면시간이 악력 감소 등 건강에 악영향을 미치는 이유는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았지만 잠이 줄어서 IGF-1이 감소하는 것이 악력 저하의 원인이 될 수 있다는 주장이 제기된다.

잠이 부족하면 코르티솔 등 스트레스 호르몬의 분비가 증가하고 에스트로젠ㆍ테스토스테론 같은 성호르몬의 분비 양상이 변해 혈중 IGF-1 농도가 줄어들 수 있다는 것이다. 노인의 혈중 IGF-1 농도 감소는 근육량과 근력을 낮춰 악력 저하 등 노쇠를 촉진할 수 있다.

한편 지나치게 짧거나 긴 수면시간은 심혈관 질환ㆍ제2형(성인형) 당뇨병ㆍ고혈압ㆍ비만ㆍ사망 위험을 높인다. 노인을 대상으로 한 기존 연구에선 수면시간과 사망률이 U자 형태의 상관관계를 보였다. 짧은 수면시간은 운동능력과 보행 속도 저하, 신체활동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ㆍ사업자등록번호:220-87-80439 ㆍ통신판매신고:서울강남-01106
ㆍ문의전화:02-554-9416 ㆍ팩스:0303-3443-9416 ㆍ서울특별시 동작구 동작대로 137 7층
Copyright ⓒ IMDOCTOR HOLDING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