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면시간, 아이 지능에 영향…6세 아동 많이 잘수록 IQ점수 높아
발행일 : 2021-07-02 07:15:23 | 기자
[메디컬투데이 이대현 기자]
6세 아동의 수면시간이 증가할수록 IQ점수가 더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서울대의대 환경보건센터 홍윤철 교수팀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아동의 수면 시간과 IQ 점수와의 관련성 연구’ 결과를 1일 발표했다.

연구에 따르면 6세 아동의 수면시간이 증가될수록 아이큐 점수가 증가되는 경향을 보여주어 수면시간이 아이의 지능에 영향을 준다.

연구팀은 2008년부터 환경부 지정 환경보건센터를 운영하면서 환경노출과 어린이 신체 및 신경인지발달과의 연관성을 확인하고자, 서울, 경기, 인천 지역 임신부 726명을 모집하여 2세 간격으로 코호트를 운영해오고 있다.

이 아동들을 대상으로 만 6세 538명의 아동을 대상으로 수면시간 정보와 아이의 아이큐 점수와의 연관성 분석을 수행했다.

그 결과 아동의 수면시간이 길수록 언어적 아이큐(Verbal IQ)점수가 증가했다.

특히 성별을 나눠 남아, 여아의 연관성을 층화분석한 결과, 남아에서 이러한 경향성이 뚜렷하게 나타났다.

본 연구결과에 의하면, 남아의 경우 8시간 이하로 수면을 취한 경우보다, 10시간 이상 수면을 취한 경우 IQ점수가 10점이나 증가되어있는 것을 확인 할 수 있었다. 그러나 여아의 경우 이러한 경향은 나타나지 않았다.

서울의대 환경보건센터 이경신 사무국장은 “수면재단(National Sleep Foundation)에서는 학동전기에는 10-13시간, 학동기에는 9-11시간을 권고수면시간으로 지정하고 있지만, 한국의 경우 7-8세 아동의 86.1%가 9시간 미만으로 수면을 취하고 있어, 수면의 양이 부족한게 현실이다” 라고 지적했다.

홍 센터장은 “이번 연구 결과를 통해 아동에게 수면시간은 신체발달에도 영향이 있지만, 인지발달 및 면역체계 발달에도 중요한 역할을 한다”며 “국외 연구에서도 아동의 수면시간 및 수면의 질과 인지기능발달과의 연관성에 관한 연구결과가 다수 보고되고 있으며, 이번 연구에서는 특히 성별에 따른 연관성의 차이를 보이므로, 이와 관련된 추가연구가 필요하다”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 행동의학 저널(Internaltional Journal of Behavioral Medicine)에 게재됐다.
ㆍ사업자등록번호:220-87-80439 ㆍ통신판매신고:서울강남-01106
ㆍ문의전화:02-554-9416 ㆍ팩스:0303-3443-9416 ㆍ서울특별시 동작구 동작대로 137 7층
Copyright ⓒ IMDOCTOR HOLDING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