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보건산업 월간 수출액 25.4억 달러 달성…의약품 10억 달러 진입
발행일 : 2021-01-20 17:56:03 | 기자

▲보건산업 국가별 수출액 (표=한국보건산업진흥원 제공)액 (표=한국보건산업진흥원 제공)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기자]
의약품과 의료기기를 중심으로 지난해 12월 의약품 월간 수출액이 최초로 10억 달러를 돌파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독일이 처음으로 월간 보건산업 수출 1위국에 등극했으며, 독일과 네덜란드, 이탈리아 등의 수출이 수 백% 상승한 것으로 분석됐다.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은 20일 2020년 12월 월간 보건산업 수출 실적을 발표했다.

지난해 12월 보건산업 수출액은 총 25.4억 달러로 전년 동월 대비 71.3% 증가했고, 산업별로는 의약품 11.4억 달러(+126.8%), 의료기기 7.2억 달러(+81.4%), 화장품 6.8억 달러(+16.9%) 순으로 수출액을 기록했다.

또한, 보건산업 수출은 2019년 9월 이후 16개월 연속 플러스 성장을 유지하고 있으며, 8개월 연속(2020년 5월~12월) 30% 이상 늘었으며, 하반기(2020년 7월~12월) 수출액은 123.8억 달러로 전년 동기대비 52.1%를 성장하는 기록을 달성했다.

국가별 보건산업 수출 순위는 독일(4.7억 달러, +276.9%), 중국(4.5억 달러, +18.7%), 미국(2.0억 달러, +22.2%), 일본(1.6억 달러, +46.7%) 등으로 나타났다.

특히, 독일이 처음으로 월간 보건산업 수출 1위국으로 올라섰으며, 네덜란드(17→5위, 1.0억 달러, +484.2%), 이탈리아(24→6위, 0.9억 달러, +860.3%) 등 바이오의약품 및 진단용시약 수출이 크게 증가함에 따라 순위가 상승했다.

품목별 수출순위는 ‘면역물품’(6.8억 달러, +881.4%), ‘기초화장용제품류’(3.2억 달러, +16.9%), ‘기타(인체세정용)’(1.6억 달러, +16.8%) 등 순으로 집계됐다.

이중 ‘면역물품(바이오의약품)’이 처음으로 ‘기초화장용제품류’를 넘어서며 수출 1위 품목으로 올라섰으며, ‘진단용제품’ 등 방역물품의 수출은 꾸준한 증가세를 이어가는 등 여전히 해외시장 판매 호조세를 보이고 있다.

더불어 보건산업 누적 수출액(2020년 1~12월, 잠정치)은 219.3억 달러로 전년 동기대비 39.8% 증가했으며, 산업별로는 의약품(86.3억 달러, +66.6%), 화장품(75.8억 달러, +15.7%), 의료기기(57.2억 달러, +44.5%) 순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보건산업진흥원 산업통계팀 신유원 팀장은 “12월 보건산업 수출의 주요 특징은 의약품 월간 수출 최초 10억 달러를 돌파했으며 의료기기는 화장품 수출을 제치고 순위가 상승하는 특징을 보였다”며, “2020년은 의약품·의료기기 등 방역품목을 중심으로 큰 폭의 증가를 기록한 한해로 16개월 연속 플러스 성장과 더불어 가파른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고 평가했다.

또한, “2월 중순 관세청 수출입 통계 확정치를 교부 받은 후 세부적인 국가별·품목별 분석을 통해 2020년 연간 보건산업 수출 통계 분석 결과를 제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ㆍ사업자등록번호:220-87-80439 ㆍ통신판매신고:서울강남-01106
ㆍ문의전화:02-554-9416 ㆍ팩스:0303-3443-9416 ㆍ서울특별시 동작구 동작대로 137 7층
Copyright ⓒ IMDOCTOR HOLDING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