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의학회 “코로나19 감염 가능성 따라 사후 검사기관 구분해야”
발행일 : 2020-08-25 07:02:17 | 기자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기자]
법의학회가 사후 코로나19 전파 예방을 위해 코로나19 감염 가능성에 따라 사후 검사기관을 구분하는 등의 내용을 담은 코로나19 사후 검사 가이드라인을 제시했다.

국제학술지 ‘대한의학회지(JKMS)’에 따르면 지난 13일 대한법의학회가 코로나19 바이러스 질환을 중심으로 한 사후 검사 표준 운영절차 대한 논문을 발표했다.

해당 연구는 의료기관 및 지역 사회에서의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통해 사회 안정을 개선하는 것을 목표로 제작된 코로나19 사후 검사를 위한 가이드라인으로, 사후 검사 과정 중 콧구멍과 구강 등의 검사 시 콧물 등 체액과 같은 감염성 물질이 흘러나와 검사 현장을 오염시킬 수 있음에 따라 사후 코로나19 전파 예방을 위해 마련됐다.

법의학회는 사후 감염으로부터 사후 관리인과 지역사회를 보호하려면 ▲안전한 시설을 갖춘 공공 영안실 ▲사후 검사 전에 모든 부자연스러운 사망에 대한 감염 진단 ▲사후 검사를 수행하는 의사로부터 사망자의 과거 병력을 조회할 수 있는 권리 등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특히 현재 대한민국의 인력과 시설, 시스템 등이 부족한 상황을 고려하여 감염 가능성에 따라 ▲코로나19로 확인된 시체 ▲코로나19에 감염될 수 있는 신체 ▲사망 관련 정보가 없거나 불충분한 시체 등으로 이뤄진 구분 기준으로 사후 검사 기관을 구분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또한 법의학회는 코로나19 등 전염병 발생 또는 대유행 중 모든 부자연스러운 사망에 대해 사후 관리인이 개인 보호 장비(PPE)를 착용한 채로 시체 취급 지침에 따라 신체를 덮어야 한다고 전했다.

구체적으로 바디 백의 외부 표면은 소독을 거쳐 이중 밀봉을 위해 두 번째 가방에 넣어야 하며, 시체는 지역 사회를 감염으로부터 보호할 수 있는 안전한 시설이 있는 공공 영안실로 운반돼야 함은 물론, 사후 검사 수행 전 감염성 질병 진단 및 감염 진단 결과에 따라 전문가가 사후 검사를 수행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어 법의학회는 사후 검사에서 코로나19 검사가 필요하다고 판단되면 보건 당국 및 수사 기관과의 협력을 위해 보건소에 신고해야 하며, 시체에서 샘플을 채취하려면 질병관리본부(KCDC)에서 발행한 샘플의 안전한 샘플링 및 취급을 위한 코로나19 지침을 따라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사후 검사 중에 상부 호흡기 표본 수집시, 비인두와 구인두의 샘플을 바이러스 수송 배지와 함께 동일한 수송 튜브에 넣어 테스트 요청 양식과 함께 분석을 보내는 한편, 코로나19 검사를 위한 모든 샘플은 질본이 발행한 샘플의 안전한 샘플링 및 취급을 위한 코로나19 지침에 따라 보건소와 경찰이 포장 및 운송을 처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외에도 법의학회는 폐기물 관리와 관련해 보호장구 등 의료폐기물은 별도의 쓰레기 봉투에 담아 고인의 집에서 사후 검사 및 표본 채취를 하는 경우 보건소에 통보해야 하며, 병원(응급실·영안실)에서 사후 검사 및 표본 샘플링을 수행하는 경우에는 의료 기관 내의 폐기물 처리 시설을 사용해야 한다고 전했다.

법의학회는 “새로운 전염병이 만연 할 때 살아있는 환자의 예방, 진단 및 치료에 주로 초점을 맞추는 것이 합리적이나 방역 및 예방 체계 개선을 위해서는 코로나19가 알려지거나 의심되는 사망자에 대한 적절한 관리와 사후 검사시 적절한 보호 및 진단이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러한 지침은 현재 비정상적인 사망 사례를 의료인이나 보건 당국이 아닌 사법제도에서 관리하고 있으며, 사후 심사 과정에서 검역을 간과하고 있는 우리나라의 예방 및 검역 프로세스를 개선시킬 것”이라며 기대를 표했다.
ㆍ사업자등록번호:220-87-80439 ㆍ통신판매신고:서울강남-01106
ㆍ문의전화:02-554-9416 ㆍ팩스:0303-3443-9416 ㆍ서울특별시 동작구 동작대로 137 7층
Copyright ⓒ IMDOCTOR HOLDING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