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조류 즐겨 먹는 사람, 요오드 섭취 과잉 위험
발행일 : 2020-08-07 09:20:29 | 기자
[메디컬투데이 손수경 기자]
해조류를 즐겨 먹는 사람은 요오드 섭취 과잉, 해조류를 먹지 않는 사람은 요오드 섭취 부족을 주의해야 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한국 성인의 전체 요오드 섭취량에서 해조류가 차지하는 비중은 절반 이상이었다.

7일 가톨릭대 식품영양학과 송윤주 교수팀이 2013∼2015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성인 5,927명을 대상으로 요오드 섭취량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는 한국영양학회가 발간하는 ‘영양과 건강 저널’(Journal of Nutrition and Health) 최근호에 소개됐다.

이 연구에서 국내 성인의 하루 요오드 섭취량(중앙값)은 352㎍이었다. 성별론 남성의 요오드 섭취량(401㎍)이 여성(389㎍)보다 약간 높았으나 큰 차이는 없었다.

한국 성인의 전체 요오드 섭취량에 가장 큰 기여를 하는 식품은 해조류(55.7%)로 절반 이상이었다. 다음은 절임 채소류(16.0%)ㆍ우유와 유제품류(6.9%)였다. 이와는 달리 서양인의 주된 요오드 공급식품은 우유와 유제품이다.

평소 해조류를 즐겨 섭취하는 사람의 하루 요오드 섭취량(중앙값)은 496㎍으로, 해조류를 멀리 하는 사람(241)㎍보다 두 배 이상 높았다.

해조류를 섭취하지 않는 사람 중 요오드를 하루 필요량(95㎍)보다 적게 먹는 사람의 비율은 남성 8.8%, 여성 8.1%에 달했다.

반대로 해조류를 즐겨 먹는 사람 중 요오드를 하루 상한섭취량 (2,400㎍) 초과 섭취하는 비율은 남성 8.0%, 여성 6.3%로 나타났다.

송 교수팀은 논문에서 “해조류가 한국인의 주요한 요오드 공급 식품이었으며, 해조류 섭취 시 요오드 섭취 과잉, 해조류 미(未)섭취 시 요오드 섭취의 부족이 나타날 수 있다는 것이 이번 연구의 결론”이라고 지적했다.

요오드 섭취는 너무 적어도 탈, 너무 많아도 탈이다. 적정 섭취량을 벗어나면 갑상선 건강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 2017년 호주 뉴사우스웨일스주 보건부는 한국계 산모가 미역국을 지나치게 많이 섭취하는 것은 위험하다는 경고문을 발표하기도 했다.
ㆍ사업자등록번호:220-87-80439 ㆍ통신판매신고:서울강남-01106
ㆍ문의전화:02-554-9416 ㆍ팩스:0303-3443-9416 ㆍ서울특별시 동작구 동작대로 137 7층
Copyright ⓒ IMDOCTOR HOLDING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