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병원 입원 6번ㆍ10번 확진자 2명 퇴원
발행일 : 2020-02-19 15:46:35 | 기자
[메디컬투데이 박정은 기자]
서울대병원은 입원 치료를 받아 오던 코로나19 확진 환자 2명이 19일 격리해제 후 퇴원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날 퇴원한 환자 2명은 지난 10일에 퇴원한 11번 환자의 가족으로, 아버지인 6번 환자(56·남)와 어머니인 10번 환자(54·여)다. 각각 1월 30일과 1월 31일에 입원했다.

환자들은 입원 이후 약 20여일의 기간 동안 보존적 치료를 받아왔으며, 점차 증상이 호전되고 최근 2차례의 검체 검사 결과 연속해서 음성 판정을 받아 최종적으로 퇴원이 결정됐다.

코로나19 환자는 증상이 사라진 후 24시간 간격으로 진행된 2번의 실시간 유전자 증폭(PCR)검사에서 ‘음성’이 나오면 의료진의 판단 하에 퇴원할 수 있다. 퇴원 결정은 의료진이 환자의 기저 질환, 후유증 등을 고려해 최종적으로 결정한다.

서울대병원 감염내과 최평균 교수는 “격리병상에서 힘겨운 시간을 이겨내고 견뎌준 환자가 건강하게 퇴원하게 되었다”며 “현재 마찬가지로 입원치료를 받고 있는 환자분들도 모두 완치되었으면 하는 바람이다”고 말했다.
ㆍ사업자등록번호:220-87-80439 ㆍ통신판매신고:서울강남-01106
ㆍ문의전화:02-554-9416 ㆍ팩스:0303-3443-9416 ㆍ서울특별시 동작구 동작대로 137 7층
Copyright ⓒ IMDOCTOR HOLDING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