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남권원자력의학원, 잇단 의국비 부적정 집행에 재감사 시행
발행일 : 2020-01-20 06:51:25 | 기자
[메디컬투데이 박수현 기자]
지난해 3월 동남권원자력의학원의 의국비 부적정 집행에 따라 감사가 실시된 가운데 같은해 7월 새로운 부적정 집행 의혹이 추가 제보돼 관련자 1명이 경고 처분을 받았다.

한국원자력의학원 감사실은 해당 의학원의 의국비 부적정 집행 특정감사 결과 부적정 집행으로 의심되는 3건 163만7000원이 법인카드 부적정 집행확인 기준에 부합하며 법인카드사용지침 제11조 1항을 위반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최근 밝혔다.

사건 개요를 보면 먼저 2018년 9월 12일 부산 기장경찰서에서 의학원의의 법인카드 이용 내역에 대한 공무원범죄 수사 개시를 통보했다. 경찰 수사 완료 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부 됐으며 검찰 조사 결과 업무상 배임으로 약식기소됨에 따라 의학원은 의국비 부적정 집행 내부 특정감사를 실시했다.

감사결과 총 19건이 관련 규정을 위반하고 부적정하게 사용됐으며 확인된 19건 중 11건이 징계대상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관련자 5명에게 견책 및 경고 처분이 내려졌고 총 887만9000원이 환수 조치됐다.

이후 지난해 7월 17일 또다시 의국비 부적정 집행에 대한 사실이 제보됐고 그에 따라 8월 26일부터 28일까지 관련자 A씨 포함 2명에 대한 추가 조사가 시행됐다.

A씨는 부정적 집행으로 판단되는 3건의 법인카드 사용은 본인이 한 것이 아니라고 진술했으나 조사 결과 A씨가 법인카드 실제 사용자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감사실은 A씨에게 경고 처분을 하고 의학원 원장에게 총 163만7000원 환수 조치를 요구했다. 다만 관련자 2명 중 1명은 퇴사 관계로 징계 처분이나 환수를 요구하지 않았다.

한편 법인카드사용지침에 따르면 임직원은 법인카드의 사적사용 및 개인카드의 업무상 사용을 금하고 있으며 기타 업무 외 업무상 경비로 인정받지 못한 금액에 대해서는 해당 금액을 변상하도록 하고 있다.
ㆍ사업자등록번호:220-87-80439 ㆍ통신판매신고:서울강남-01106
ㆍ문의전화:02-554-9416 ㆍ팩스:0303-3443-9416 ㆍ서울특별시 동작구 동작대로 137 7층
Copyright ⓒ IMDOCTOR HOLDINGS All Rights Reserved